헤드라인▽
공원녹지과의 정원산업과 명칭 변경 반대의사 밝혀
-‘공원·녹지 기본계획’에 따른 31개 시군과의 협력을 위해 공원녹지과 유지되어야
- 정원산업과가 아닌 정원문화팀의 정원산업팀 전환으로 정원산업 육성 가능해
- 환경부 물관리일원화 정책에 맞춰 하천과를 건설국에서 환경국 또는 수자원본부로 이체해야
작성 : 2022년 12월 06일(화) 17:40 가+가-

사진=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유호준 의원(더민주, 남양주)

[신동아방송 경인=이세영 기자]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유호준 의원(더민주, 남양주6)이 12월 06일 기획재정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경기도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개정안에 대한 의견 진술을 통해, 공원녹지과와 산림과의 산림녹지과 정원산업과 개편에 대한 반대의 뜻을 밝히고, 하천과를 건설국에서 기후환경에너지국 또는 수자원본부로 이체해야 한다는 주장을 설명했다.

이날 의견진술에서 유호준 의원은 “조직개편안 중 산림과와 공원녹지과의 명칭 변경은 기후위기 대응이라는 조직개편 취지에 맞지 않다”라고 강조하며 “정원과 공원의 성격은 유사한 부분이 있으나, 일치하지는 않고, Park 와 Garden은 분명하게 분리되는 단어인 만큼 도민의 직관적인 이해를 위해서라도 공원녹지과와 산림과의 명칭은 유지되어야 한다” 주장했다.

여기에 더해 “경기도의 조직개편은 ‘공원·녹지 기본계획’에 따른 31개 시군과의 공원녹지정책의 합리적인 협업을 위해서라도 신중하게 결정되어야 하고, 이를 통해 공원녹지 업무의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어야 한다.”라며 공원녹지과의 명칭 변경이 시군과의 협업 과정에 미칠 부정적인 혼란에 대해 우려의 뜻을 밝혔다.

이외에도 정원산업 육성의 의지는 “정원산업과로의 명칭 변경이 아니라 기존 공원녹지과 내의 정원문화팀을 정원산업팀으로 변경하여도 정원산업에 대한 의지는 살릴 수 있다”라며 공원녹지과를 유지하는 상황에서도 정원산업 육성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유호준 의원은 “환경부 물관리 일원화 정책에 맞추어 하천국을 건설국에서 기후환경에너지국 또는 수자원본부로의 이체할 필요가 있다”라며 건설 사업 위주의 하천관리가 아니라 수질 관리, 생물다양성, 탄소흡수 등 관점에서 하천과의 이체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이날의 의견진술을 마쳤다.

유호준 의원은 이날 의견진술을 마친 뒤 추가적으로 기후에너지환경국의 조직이 비대해짐에 따라 기후에너지환경실로의 격상도 검토되어야 한다며, 탄소중립과 RE100 등 주요 환경 정책의 중요성만큼 조직의 위상이 높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대영기자 기사 더보기

dypark@sdatv.co.kr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