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서울대 청소노동자 갑질 사건 팀장 옹호 글, 작성자는 지도교수
작성 : 2021년 07월 12일(월) 16:16 가+가-
[신동아방송뉴스=박경덕 기자]
서울대 청소노동자 사망 사건에서 갑질 의혹을 받는 팀장 A씨를 두둔하는 글을 SNS에 올린 이 사람이
A씨의 논문을 지도했던 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로 확인됐습니다.
앞서 청소노동자 사망을 두고 “역겹다”는 표현을 써 논란이 된 구민교 서울대 학생처장도 행정대학원 교수인데요,
학교 측의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임에도 교수들이 나서서 A씨를 옹호하고 ‘갑질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건 적절치 않다는 지적입니다.

서울대 행정대학원 B교수는 지난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비공개로 ‘이씨의 죽음이 갑질에 의한 것이라고 판단할 근거가 없다’는 취지의 글을 게시했습니다.

이어 “제품의 질을 높이기 위해 노동자를 독려하는 것이 갑질이고, 직원으로서의 품위를 지키게 하는 것도 갑질이라면,
그리고 업무에 스트레스를 받는 것도 갑질이라면 도대체 사용자 행위 중에 갑질이 아닌 행위가 뭐가 있을까”라고도 게재했습니다.

글을 쓴 B교수는 갑질 의혹이 제기된 A씨와 인연을 맺은 적이 있습니다.
B교수는 A씨가 2014년 서울대 행정대학원에서 논문을 썼을 당시 지도교수였습니다.

또 B교수가 이번에 문제가 된 기숙사 업무에 관여하던 시기에 A씨가 교직원에 지원해 채용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B교수는 11일 한 언론사와의 통화에서 “개인적인 인연으로 쓴 글은 아니”라며
“해당 사건 이후 A팀장과 개인적으로 만나거나 직접 얘기 들은 바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서울대 기숙사는 오랜 기간 축적된 가이드라인에 의해 관리되는 곳”이라며
“사람들이 갑질하고 갑질 당하는 구조일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구민교 서울대 학생처장도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적으로 “한 분의 안타까운 죽음을 놓고 산 사람들이 너도 나도 피해자 코스프레 하는 것이 역겹습니다”라면서
“악독한 특정 관리자 얘기는 모두 사실과 거리가 멀다”며 A씨를 두둔했습니다.

해당 글이 논란이 되자 구 처장은 10일, “피해자 코스프레가 역겹다고 적은 부분은 정치권을 두고 한 말”이라고 해명한 바 있습니다.
박경덕 기자 기사 더보기

battle1201@naver.com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