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대전시장, 코로나19 현장 방문
- 대전역 열화상감지카메라 감별소, 충남대병원 방문 -
작성 : 2020년 03월 21일(토) 00:46 가+가-
[신동아방송=지우열 기자]허태정 대전시장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대비 상황 및 현장점검을 위해 열화상감지카메라를 설치·운영 중인 대전역과 국가지정 음압병상인 충남대병원을 방문, 점검했다.

대전시는 코로나19의 지역 내 유입방지를 위해 다중이용시설인 대전역과 서대전역, 복합터미널에 열화상감지카메라 4대를 설치하고,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9시까지 승객들의 발열을 체크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 자리에서 현장 근무 중인 보건복지국 직원들을 격려하고, 철도를 이용 중인 시민들에게 “막연한 불안보다는 대전시의 대응을 믿고 개인 위생수칙을 철저히 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어 지역 국가지정 음압병상인 충남대학교 병원을 방문, 코로나19 선별진료 상황과 음압격리시설 운영 등 현장을 꼼꼼히 챙기고 애로사항을 듣는 등 의료진을 격려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어려운 현장여건 속에서도 묵묵히 맡은바 책임을 다하고 있는 의료진에게 감사드린다”며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해 현장 대응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지우열 아나운서 기사 더보기

jiwooyeul@naver.com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